라벨이 대구섬유박물관인 게시물 표시

대구섬유박물관(dtmuseum.org), ‘패션디자이너를 말하다’ 패션 인문학 강좌 개최

이미지
이미지 : 대구섬유박물관, 패션 인문학 강좌 ‘패션디자이너를 말하다'  대구섬유박물관(관장 박미연) 은 패션 인문학 강좌 ‘패션디자이너를 말하다’를 개최한다.  이번 강좌는 문화를 이끌어 가는 패션디자이너의 사회적 역할과 활동을 살펴볼 수 있는 강의로 7월 19일 ~ 8월 2일 매주 금요일 오후 2시 대구섬유박물관 서클영상관에서 진행된다.  현대 패션의 각 분야에서 활발하게 활약 중인 전문가 3인이 강연자로 나선다.  첫 번째 강좌는 7월 19일 프리앤메지스 장현미 디자이너가 맡는다.  장현미 디자이너는 현재 프리앤메지스 대표 디자이너로 활동 중이며 세계패션그룹 한국협회장이다.  이번 강좌는 ‘패션디자이너와 패션의 사회적 의미’라는 주제로 디자이너의 패션 철학과 경험을 바탕으로 패션의 사회적 의미를 시민들에게 소개할 예정이다. 7월 26일 두 번째 강좌는 패션큐레이터와 강연으로 활동 중인 김홍기가 이끈다.  김홍기는 디자이너 앙드레 김과 이신우의 전시기획을 담당했던 국내 패션큐레이터 1호로 패션 인문학 강연으로 주목받고 있다.  강좌의 주제는 ‘20세기를 대표하는 패션디자이너’로 강연자가 소장하고 있는 사진 자료를 통해 유쾌하게 풀어갈 예정이다.  이미지 : 대구섬유박물관, 패션 인문학 강좌 ‘패션디자이너를 말하다'  8월 2일 강좌는 경북대 섬유패션디자인학부 허정선 교수가 맡는다.  ‘현대 미술과 패션디자이너’라는 주제로 미술과 패션을 접목한 패션디자이너들의 이야기를 통해 패션을 인문학적으로 접근할 예정이다. 참가 신청은 대구섬유박물관 홈페이지(www.dtmuseum.org) 를 통해 신청할 수 있으며 당일 50명에 한하여 현장 접수도 가능하다.  현재 성황리에 개최 중인 특별전 ‘패션디자이너 문화를 이끈 사람들’은 8월 4일까지 진행된다.  이번 전시는 현대 패션 문화를 선도한 초기 패션디자이너들의 활동이 우리 패션문화 형성에 미친 영향과 의미를 알아볼 좋은 기회이다.  1950년대부터 2000년대까지 문화와 사회상을 생생하게 보여주는 의상을

대구섬유박물관(www.dtmuseum.org), 어린이날 문화행사 '새싹들의 꿈' 개최 ... 5월 4일부터 6일까지 패션쇼, 가족 체험거리 풍성!

이미지
대구섬유박물관(www.dtmuseum.org) 은 5월 4일부터 6일까지 어린이날 문화행사 ‘새싹들의 꿈’이라는 주제로 어린이들을 위한 체험 한마당이 펼쳐진다.  대구섬유박물관(www.dtmuseum.org), 어린이날 문화행사 이번 행사는 어린이들이 꿈꾸고 있는 희망하는 미래의 ‘나’를 주제로 여러 직업과 관련된 다양한 체험들로 구성되어 있다.  광목 파우치에 물감을 이용하여 자신의 꿈을 표현해보는 “꿈 주머니 만들기” , 미래의 멋진 자신의 모습을 담아보는 “패션 키링 만들기” 등 다양한 볼거리가 있다.  자이언트 꽃으로 꾸며진 포토존 앞에서 사진을 찍을 수 있고, 사진을 붙여 엽서를 적어볼 수 있다.  소방관, 경찰관, 우주비행사 등 다양한 직업 의상을 입어볼 수 있는 복식 체험도 가능하다. 행사는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 별도의 사전 예약 없이 현장에서 참여할 수 있다.  행사기간 중 어린이들이 5가지 체험을 완수하면 기념품을 받을 수 있다. 특히, 행사 첫날인 5월 4일 3시부터는 2층 전시홀을 무대로 패션쇼가 진행된다.  이번 패션쇼는 박물관 특별전 “패션디자이너, 문화를 이끈 사람들” 연계 행사로 진행되며, 대구경북패션사업협동조합이 주관하는 행사로 누구나 무료로 관람할 수 있다.  또한, 박물관에서는 5월 2일부터 31일까지 박물관·미술관주간을 맞아 방문객 누구나 “박물관×그리다” 행사에 참여해 볼 수 있다. 박물관의 전시를 감상하고 박물관 굿즈 아이디어를 스케치하여 제출할 수 있으며, 추후 당선되면 상품이 주어진다.  그리고 섬유창작소에서는 박물관·미술관주간에 문화상품을 할인 판매한다. 기타 관련한 자세한 내용은 홈페이지(http://www.dtmuseum.org) 공지사항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  문의 : 053-980-1033 (임교순 학예연구사)

양복, 한복, 공예, 귀금속 등 대한민국 명장의 작품 전시, 대구섬유박물관서 10월 21~29일 개최

이미지
대구섬유박물관에서 오는 10월 21일부터 29일까지 제25회 대한민국명장 대경지회전시를 개최한다. 이번 전시는 대한민국명장 대구·경북지역 회원들이 참여해 양복, 한복, 공예, 귀금속 등 분야에서 90여 점의 작품을 선보인다. 대한민국 명장이란 고용노동부가 인정한 산업과 공예 분야의 최고 기술자를 말한다.  대한민국 명장회 포스터 대한민국명장회 대경지회는 창립 후 현재 57명의 명장이 소속되어 있고, 매년 전시를 개최하였다.  이번 전시는 19명이 참여하여 석공예, 목공예, 귀금속, 가발 등 다채로운 명장들의 수준 높은 솜씨를 엿볼 수 있다. 전통적 아름다움을 계승하고 현대적 감각을 겸비한 명장들의 우수 작품을 감상할 기회가 되고 그 속에 담긴 지역 명장들의 혼과 열정도 읽을 수 있을 것이다.  이 밖에도 다양한 전시연계 체험교육도 운영한다. 25일에는 김복연 한복명장과 함께하는 복주머니 만들기, 28일에는 김명희 한복명장과 함께하는 모시 모빌 만들기 체험교육이 진행된다. 모든 프로그램은 일반 관람객을 대상으로 한 무료 체험이며 대구섬유박물관 홈페이지에서 예약할 수 있다.  양복명장 김태식 한복명장 김복연 귀금속명장 박정열 김태식 대경지회회장은 “대한민국 명장회 대경지회는 기술인이 우대받고, 기술력의 가치를 인정받는 사회적 분위기를 만드는 것을 사명으로 더욱 앞으로 나아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 문 의 : 053-980-1034 (김정헌 학예연구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