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벨이 Texprocess인 게시물 표시

K-TEXTILE, Techtextil 2024에서 78만달러 현장 계약, "워크웨어용 소재, ICT 융복합 스마트의류 등 기술력 부각"

이미지
한국섬유산업연합회(회장 최병오 www.kofoti.or.kr) 는 지난 4월 23일(화)부터 26일(금)까지 4일간 독일 프랑크푸르트 암 마인(Frankfurt am Main)에서 개최된 산업용 섬유 전시회인 '2024 테크텍스틸(Techtextil 2024) '에서 산업통상자원부 지원으로 한국관을 운영해 약 800만불 상당의 수출 상담 성과를 거두었다고 밝혔다. Techtextil 2024 올해 20회를 맞이한 “2024 테크텍스틸(Techtextil 2024)'은 텍스프로세스(Texprocess, 섬유기계전)와 연계개최를 통해 소재, 공정, 기술, 기계, 트'렌드 등 섬유산업의 벨류체인과 미래 방향성을 한눈에 볼 수 있는 전시회로 국내 섬유기업들에게는 유럽시장 진출을 위한 교두보로 활용되고 있다. Techtextil 2024 주최측에 따르면 이번 테크텍스틸(텍스프로세스 포함)에 총 53개국 1,700개사가 참가하였으며, 참관객은 ‘22년 대비 29% 증가한 102개국 38,000여명이 방문하였다. 한국을 포함해 프랑스, 스위스, 영국, 이탈리아, 튀르키예, 대만 등이 국가관을 구성하여 참가하였으며, 참관객은 독일, 이탈리아, 프랑스, 튀르키예 순으로 많았으며, 엔지니어, 건축 및 의료계 종사자, 디자이너 등 의사결정권자가 방문하였다. 한국관에는 원풍, 대영합섬, 동진상사, 영풍필텍스 등 18개사가 한국관을 구성하였고, 타포린, 워크웨어, 바이오 매스, 기능성 리사이클 소재를 비롯해 염색시험기기, 내수압 시험기, 자동 코팅기를 선보였다.  전시 기간 중 한국관 참가업체들은 총 526건의 상담과 800만불의 상담성과를 거두었으며, 이 중 54건의 현장계약(78만불)이 성사되는 등 활발한 수주 상담이 진행되었다. Techtextil 2024 한국관을 방문한 MVS社(독일), Cooneen社(영국), Lainapeite社(핀란드) 등의 바이어들은 리사이클, Bio-base 등 지속 가능한 소재를 요구하고 있으며, 가격보다는 차별화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