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벨이 SONGZIO인 게시물 표시

‘송지오(SONGZIO)’, 2025 S/S 파리 패션위크(PARIS FASHIONWEEK)서 첫 여성 컬렉션 선봬

이미지
'송지오(SONGZIO)' 파리 패션위크, 2025 SS 컬렉션 ‘BRIGHT STAR’ 찬사  “파리를 환하게 밝히다” 송지오 2025 SS 파리 패션위크 컬렉션 성료  사진 제공 = 송지오 한국을 대표하는 하이엔드 디자이너 브랜드 ‘송지오(SONGZIO)’가 지난 6월21일, 파리 패션위크에서 25S/S 컬렉션 ‘BRIGHT STAR’를 공개했다.  이번 시즌은 남성 컬렉션과 송지오 하우스의 첫 여성 컬렉션을 함께 선보였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  ‘BRIGHT STAR(밝은 별)’이라는 타이틀로 선보인 송지오의 25SS 컬렉션은 순수한 경이와 무한한 상상력을 가진 젊은 소년들의 초상이 담긴 수채화 그리고 이 순수한 젊음에 영감을 불어넣듯 그려진 컬렉션의 핵심 작품, ‘BRIGHT STAR TETRAPTYCH(사단 제단 유화)’에서 비롯되었다.  4개의 캔버스 위에 그려진 이 그림은 영원의 별이라고도 불리는 별자리에서 가장 밝은 별인 북극성을 묘사하며 움직이지도 변하지도 않는 영원한 영감의 원천이자 희망찬 미래를 상징한다.  사진 제공 = 송지오 이번 25S/S 컬렉션은 오페라, 프랭땅, 갤러리 라파예트 등 파리를 대표하는 건축물과 유명 백화점들이 즐비한 파리의 중심지 오스만 가(HAUSSMANN)의 19세기 건물에서 개최되었으며, 수많은 외신들과 패션계의 찬사를 받으며 파리 현지를 사로잡았다.  송지오의 창작 개념인 ‘ORDER DISORDER’를 형상화한 이번 컬렉션은 질서와 무질서가 공존하는 이원론(균형과 불균형, 대칭과 비대칭, 빛과 어둠, 곡선과 각, 선형과 비선형, 유한과 무한, 가시와 불가시, 거침과 섬세함, 대담함과 고요함, 고전주의와 전위주의)을 구현했다.  송지오의 25SS 컬렉션은 낭만주의적이면서도 실용적인 1950년 대의 ‘포스트워’(전후) 룩을 송지오 하우스 특유의 기술적인 테일러링과 동양적인 모더니즘으로 재해석했다.  사진 제공 = 송지오 사진 제공 = 송지오 완벽한 질서 속에 만들어진 극적인 코쿤 볼륨, 동양적인

송지오(SONGZIO), '갤러리 느와(GALERIE NOIR)'서 스튜디오 신유 전시 '구성의 해체'展 개최

이미지
디자이너 브랜드 ' 송지오(SONGZIO) '가 6월 13일부터 7월 28일까지 도산공원에 위치한 현대 미술 갤러리 '갤러리 느와(GALERIE NOIR)'에서 가구 디자인 스튜디오인 ' 스튜디오 신유(신용섭, 유승민 공동대표) '의 개인전 '구성의 해체'를 개최한다.  사진제공 = 송지오 지난 5월 오픈한 송지오의 아트 패션 공간인 '갤러리 느와'는 국내외 유명 아티스트들의 전시가 개최되는 갤러리 공간으로 운영되고 있으며 문화예술계의 많은 주목을 받고 있다.  개관을 기념하는 첫 전시로 드로잉 아티스트 ' 성립(SEONGLIB) '의 전시회가 성황리에 마무리된 가운데, 오는 13일부터는 ' 스튜디오 신유(STUDIO SHINYOO) ' 의 전시가 7주에 거쳐 열릴 예정이다.  스튜디오 신유는 '디자인은 번역이다'라는 독자적인 디자인 철학을 바탕으로 활동하는 아트•디자인 스튜디오다. 2019년 서울 디자인 페스티벌 최초 영 앰버서더로 선정되며 활동을 시작해 가구, 설치물, 공간 등의 다양한 작업을 선보여 국내외 아트•디자인 신에서 주목받고 있다.  2022년 한국 가구 작가 최초로 런던 사치 갤러리에서 전시를 진행했으며, 2023년 인천공항 박물관 개인전, '2024 프랑스 파리 메종 & 오브제' 전시 등에 참여하며 활발한 작품 활동을 지속하고 있다.  송지오 ' 갤러리 느와 '에서 개최되는 이번 '구성의 해체'展은 일종의 무대와 같다. 갤러리 공간을 넘어 건물 내부 전체를 신유의 색으로 채우며 새로운 규율을 만들어 냄으로써 기존의 전시 맥락을 '해체'하고 충돌의 지점에서 다시 '재구성'했다.  가구적 오브제에서 확장된 공간의 재현으로 동양과 서양, 흑과 백, 패션과 예술, 상업공간과 갤러리, 안과 밖, 수직과 수평의 여러 대비되는 조건들을 그들만의 디자인 언어로 고찰하

‘워너브러더스(WARNER BROS.)X송지오(SONGZIO)’, ‘톰과 제리(TOM AND JERRY)’ 컬렉션 출시

이미지
디자이너 브랜드 송지오, 워너브러더스의 인기 캐릭터인 ‘톰과 제리’와의 콜라보  24SS 워너브러더스X송지오 ‘톰과 제리’ 컬렉션, 송지오 제공 한국을 대표하는 하이엔드 디자이너 브랜드 송지오(SONGZIO) 가 6월 14일, 세계적인 영화사 워너브러더스 디스커버리 글로벌 컨슈머 프로덕트사(Warner Brothers Discovery Global Consumer Product) 와 또 한 번의 콜라보레이션을 알리며 ‘톰과 제리(TOM AND JERRY)’ 컬렉션을 선보일 예정이다.  송지오는 국내외 다양한 활동을 전개하며 패션계를 독보적으로 선도 중이며 매해 세계적인 스튜디오와의 콜라보레이션을 출시하여 뜨거운 관심을 일으키는 등 성공적인 결과를 이끌어 내고 있다. 작년 창립 100주년을 맞은 워너브러더스는 1923년에 설립된 미국의 저명한 영화 제작·배급사로 대표작으로는 세계적인 베스트셀러인 ‘해리 포터’, 판타지 장르의 고전인 ‘반지의 제왕’ 시리즈, 그리고 배트맨과 슈퍼맨 시리즈로 잘 알려진 슈퍼 히어로 ‘DC 코믹스’ 시리즈 등이 있다.  올해 초 송지오와 협업한 코믹 시리즈 ‘루니툰즈’ 컬렉션이 조기 완판을 기록하며 워너브러더스의 저력과 송지오의 콜라보 파워 모두를 입증했다. 하프 슬리브 티셔츠 8종과 롱 슬리브 셔츠 4종으로 구성된 이번 ‘워너브러더스X송지오’ 콜라보레이션 ‘톰과 제리’ 컬렉션은 송지오의 2024 프리 폴(Pre-Fall) 컬렉션으로 6월 7일 공식 자사몰과 최근 도산공원 인근에 오픈한 플래그십 스토어인 ‘ 갤러리 느와 ’에서 선공개 될 예정이다. 송지오는 이번 ‘워너브러더스X송지오’ 콜라보레이션을 위해 ‘톰과 제리’의 아트워크를 송지오만의 아방가르드한 색깔로 재해석한 독창적인 컬렉션을 선보일 예정이다.  ‘톰과 제리’는 1940년에 단편 애니메이션으로 제작되어 85주년을 앞두고 있으며 현재까지 전 세계적으로 전 연령대에게 사랑받는 장수 애니메이션 시리즈이다. 24SS 워너브러더스X송지오 ‘톰과 제리’ 컬렉션, 송지오 제공 ‘톰과 제

송지오(SONGZIO), 갤러리와 플래그십 스토어 결합 ‘갤러리 느와(GALERIE NOIR)’ 오픈

이미지
5월 3일부터 26일까지 드로잉 아티스트 ‘성립(SEONGLIB)’ 개관 전시  송지오(SONGZIO), 갤러리와 플래그십 스토어가 결합된 갤러리 느와(GALERIE NOIR) 오픈 한국을 대표하는 디자이너 브랜드 ‘송지오(SONGZIO)’ 가 5월 4일 도산공원 인근에서 플래그십 스토어 ‘갤러리 느와(GALERIE NOIR)’를 오픈했다.  ‘갤러리 느와’는 송지오 의 아트 패션 공간으로 현대미술 갤러리와 송지오의 플래그십 스토어가 결합된 문화 예술 공간이다.  예술과 패션을 결합한 ‘갤러리 느와’는 현대 미술가들의 전시를 개최함과 동시에 송지오 컬렉션의 원천이 되는 송지오 디자이너의 그림, 드로잉, 미디어 아트, 조각품을 함께 선보인다.  특히 도산공원은 지난해 30주년을 맞은 국내 1세대 브랜드 송지오 가 1993년 첫 매장을 연 곳으로 특별한 의미를 담고 있다.  ‘갤러리 느와’ 는 송지오 만의 순수하고 창조적인 창작 과정을 전시하기 위한 공간이라는 의미의 ‘갤러리(GALERIE)’와 송지오 의 무한한 창작관의 상징과도 같은 ‘검정’을 뜻하는 ‘느와(NOIR)’가 결합되어 ‘검은 미술관’이라 작명되었다.  ‘질서와 무질서’라는 주제 아래 설계된 ‘갤러리 느와’는 균형과 불균형이 공존하는 송지오의 이원성 철학을 구현했다. 대칭과 비대칭, 빛과 어둠, 곡선과 각, 선형과 비선형, 유한과 무한, 가시와 불가시, 거침과 섬세함, 대담함과 고요함, 고전주의와 전위주의. 이러한 이원적인 개념의 양분과 공존이 갤러리 느와의 독자적인 정체성을 구현했다.  현대적인 건축 디자인, 자연적인 원자재의 활용, 그리고 빛과 그림자를 통해 독창적인 공간을 만들어내고, 그 공간을 현대 예술 작품들로 채워 넣으며 감성적인 공간을 탄생시켰다.  송지오(SONGZIO), 갤러리와 플래그십 스토어가 결합된 갤러리 느와(GALERIE NOIR) 오픈 갤러리 느와 는 ‘STRIPPED CLASSICISM(스트립트 클래시시즘)’, 박탈된 고전주의에서 영감을 받았다.  스트립트 클래시시즘은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