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벨이 트렌드페어인 게시물 표시

한국패션산업협회(koreafashion.org), 현대백화점(ehyundai.com)과 MOU, "K-FASHION 육성 기대"

이미지
한국패션산업협회 (회장 성래은, 이하 ‘협회’)와 현대백화점(대표이사 정지영)은 지속 성장 가능한 K-패션 육성 등 양사의 상호 협력과 발전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6월26일 전했다. 한국패션산업협회(koreafashion.org) X 현대백화점(ehyundai.com) 이번 협약은 협회와 현대백화점 각사가 보유한 전문 영역 강점과 자원을 활용하여 국내 유망 패션 브랜드의 성장을 위하여 정보를 적극적으로 교류하면서 상생모델을 발굴하고 육성하는데 중점을 둘 계획이다.  이에 따라 △국내 유망 패션 브랜드 발굴과 교류 △협회가 추진하는 글로벌 브랜드 육성 사업*의 'K패션오디션‘, ‘트렌드페어’(이하 ‘프로그램’) 선정 브랜드 육성 △국내외 판로개척 프로그램 추천 및 연계 등 비즈니스 네트워킹 등을 적극적으로 협력한다.  글로벌 브랜드 육성사업은 산업통상자원부가 섬유패션산업의 경쟁력 강화를 목적으로 추진하는 섬유패션기술력향상 및 패션산업지식기반화 구축사업의 내역사업이며 협회 주관으로 추진하고 있다.  협회는 “이번 협약 체결을 통해 K-패션을 더 선진적이고 지속 가능하도록 조성하는 데 일조하게 될 것으로 기대한다”라며, 현대백화점과 긴밀한 상호 협력을 통해 국내 유망 패션 브랜드의 성장을 촉진하고, 전 세계 선두 브랜드로 자리매김하는 데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업무협약을 체결한 현대백화점은 더현대 글로벌 론칭을 통해 일본, 중국, 동남아시아 등 해외에서 영향력을 점차 넓혀가고 있어 양사간의 핵심역량 결합을 통해 새로운 성장기회를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 #피플게이트( www.peoplegate.co.kr ) 게재 문의 : peoplegate1@gmail.com  ■ Consultation and request for publication of #PEOPLEGATE article: peoplegate1@gmail.com

한국패션산업협회(koreafashion.org), 2024년 글로벌 브랜드 육성 사업 '참가 브랜드 모집 공고

이미지
국내 중소 패션 브랜드까지 지원 대상 확대 VC 투자 연계 등 성장 단계별 맞춤 지원 강화  한국패션산업협회(회장 성래은, 이하 ‘협회’ www. koreafashion.org ) 가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안덕근)의 지원으로 추진하고 있는 글로벌 브랜드 육성 사업의 참가업체 모집을 시작했다.  모집 부문은 ▲ K패션오디션(제42회 대한민국패션대전 www.kfashionaudition.or.kr) ▲트렌드페어(패션 수주회) ▲글로벌 마케팅 지원 등 3개 부문이다.  글로벌 브랜드 육성 사업은 산업부가 섬유패션산업의 경쟁력 강화를 목적으로 추진하는 섬유패션기술력향상 및 패션산업 지식기반화 구축사업의 내역사업으로 협회 주관으로 추진하고 있다.  한국패션산업협회 는 올해 지원 대상을 ‘패션 디자이너 브랜드’에서 ‘국내 중소 패션 브랜드’로 확대하며, 특히 VC 투자 연계 강화를 통해 패션 브랜드의 창업부터 글로벌 브랜드로 성장하는데 까지 필요한 맞춤형 지원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K패션오디션 비기너 부문은 5.30(목)까지  ' K패션오디션(www.kfashionaudition.or.kr) '은 ▲챌린저(패션 브랜드) ▲비기너(학생 및 예비 창업자) 2개 부문으로 모집하며, 최종 TOP 7을 선발한다.  수상자에게는 7,900만원 상당의 비즈니스 바우처 제공과 맞춤형 지원 프로그램으로 유망 패션 브랜드 발굴 및 육성에 박차를 가한다.  국내 최대 규모 패션 수주회 '트렌드페어'는 오는 8.21(수)~8.22(목) 2일간, 서울 코엑스 더플라츠에서 개최된다.  B2B 비즈니스 연계 위한 국내외 바이어 매칭, 일반 참관객 대상 B2C 판매전과 홍보 마케팅에 주력하여 참가 브랜드의 비즈니스 판로 개척을 지원한다.  '글로벌 마케팅 지원'은 유망 패션 브랜드의 해외 시장 진출 지원을 위한 프로그램으로 패션 브랜드의 해외 전시회와 세일즈랩, 글로벌 B2B 온·오프라인 플랫폼 입점을 지원하여 글로벌 경쟁력 강화를 도모한다.  2024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