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벨이 섬유분야 뿌리산업 특화단지인 게시물 표시

한국섬유산업연합회 "섬유분야 뿌리산업 특화단지 지정" 발표

이미지
국내 섬유산업의 미래형 구조로의 대전환을 위한 기반 마련 한국섬유산업연합회(회장 최병오, 이하 섬산련 www.kofoti.or.kr) 는 6월13일부로 반월패션칼라산업단지와 부산패션칼라산업단지 등 2개 단지가 2024년도 뿌리산업 특화단지로 신규로 지정받았다고 전했다.  2024년 산업부의 뿌리산업특화단지 지정 공고(‘24.2.19)에 따라, 섬산련과 한국패션칼라산업협동조합연합회의 대정부 적극 건의 및 긴밀한 협력을 통해 이루어졌다.  * 뿌리산업 지정단지(4개) :  △ 반월 염색 뿌리산업 특화단지(경기) △ 부산 섬유염색가공 특화단지(부산) △ 율촌 뿌리산업 특화단지(전남) △ 예산신소재 뿌리산업 특화단지(충남)  뿌리산업 특화단지로 지정될 경우 ▲공동 활용시설(폐수처리, 폐열회수, 물류센터 등) ▲공동 혁신활동(공동브랜드 운영, 시제품 제작, 공동 과제기획 등) 관련 국비지원(50~70%)을 받을 수 있다.   * 「뿌리산업 진흥과 첨단화에 관한 법률」에 따라 산업통상자원부는 2013년부터 현재까지 총 58개 특화단지를 지정하였으며, 에너지 공급시설 구축, 물류 효율화 등 총 103개 과제 643억 원 지원  섬산련 관계자는 ”국내 섬유패션기업의 뿌리산업 수혜확대를 위해 산업통상자원부, 뿌리산업진흥센터 등과 지속적으로 협력관계를 이어나갈 것이다.”라고 밝혔으며, ”앞으로도 對업계 정책자금 및 지원사업 등을 지속적으로 발굴하여 국내 섬유패션업계의 경영안정화 및 생산인프라 개선에 적극 앞장서겠다“고 강조했다. ■ #피플게이트(www.peoplegate.co.kr) 게재 문의 : peoplegate1@gmail.com  ■ Consultation and request for publication of #PEOPLEGATE article: peoplegate1@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