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벨이 명품매입인 게시물 표시

트렌비(Tren:be), ‘아파트너(aptner.com)’와 함께 '찾아가는 명품 매입 , 위탁 서비스' 선보여

이미지
명품 플랫폼 트렌비(대표 박경훈/이종현) 가 아파트 관리앱 ‘아파트너’(대표 유광연) 와 함께 “찾아가는 명품 매입/위탁 서비스’를 선보인다고 5월 3일 밝혔다.  트렌비(Tren:be) X 아파트너(aptner.com) 최근 젊은 MZ세대의 합리적인 소비 경향에 발맞춰 중고 명품에 대한 관심과 소비가 빠른 속도로 성장하고 있으며, 중고 명품 구매는 물론 본인이 더이상 사용하지 않는 명품을 판매하고 새로운 상품으로 교환 혹은 구매하는 다양한 형태의 중고 거래가 활기를 띠고 있다.  트렌비 는 기존 온라인을 통한 중고 명품 매입/위탁 외에 혁신적인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론칭하고 있다.  지난 3월에는 오프라인 매입 위탁 서비스를 시작하면서, 임대료 및 인건비 부담이 없는 “리모트 소싱 (remote sourcing)” 모델을 도입하여 2달만에 오프라인 매장을 전국 14개까지 확장하였다.  이번 “찾아가는 명품 매입/위탁 서비스”는 기존 중고 명품 업체들이 진행하였던 방문 소싱과는 다르게 명품 수요 및 소비가 많은 특정 단지들을 아파트 관리앱 “ 아파트너 ”와 함께 타깃하여 방문 당 소싱량을 극대화 시킬 수 있는 또다른 혁신 모델이라고 볼 수 있다.  고객 입장에서는 명품을 팔고는 싶으나 판매처를 직접 찾아가거나 감정가를 바로 확인할 수 없는 불편함을 해소하는데 의미가 있다.  ' 아파트너 ' 는 전국 2,700여 단지 230만 세대가 이용하는 아파트 관리 앱으로, 트렌비와 함께 우선 서울 주요 아파트 단지를 중심으로 시범 서비스를 출시한다.  사전 홍보를 통해 예약을 확정받게 되면, ‘한국정품감정센터’ 전문 감정사가 직접 방문, 편리하게 본인의 집에서 감정가를 확인, 그 즉시 매입, 위탁을 맡길 수 있도록 고객의 번거로움을 최소화 한다.  박준용 트렌비 마케팅 총괄은 "중고 명품 시장 고객들 중에 기존 내가 쓰던 명품을 판매하는 과정이 복잡하고 어렵다는 점에 착안해 직접 찾아가는 서비스를 기획하게 되었다"며 “바쁜 현대인들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