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벨이 부첼라티인 게시물 표시

부첼라티(Buccellati)가 선보이는 회고전 ‘금세공의 왕자. 클래식의 재발견’

이미지
부첼라티의 역사와 클래식의 진귀한 매력을 재발견할 대규모 회고전이 베네치아에서 개최  메종 부첼라티 (Buccellati) 유서 깊은 하이주얼리 메종 부첼라티(Buccellati)가 대규모 회고전 ‘금세공의 왕자, 클래식의 재발견(The Prince of Goldsmiths, Rediscovering the Classics)’을 개최하여 메종의 유산, 역사, 장인 기술을 재발견한다.  발리치 원더 스튜디오(Balich Wonder Studio)가 연출한 이번 전시회는 2024년 4월 18일부터 6월 18일까지 베네치아 주데카 운하에 자리잡은 오피치네 800에서 개최되며 큐레이터 알바 카펠리에리(Alba Cappellieri)가 엄선한 주얼리 및 실버웨어를 통해 부첼라티 작품 특유의 테마를 회고하며, ‘클래식’이 지닌 탁월한 기술력과 진귀한 매력을 조명한다.  부첼라티의 작품은 세상에 첫 선을 보인 1919년 이래로 지금까지 전통적인 금세공 기법을 모던하고도 우아한 디자인으로 재해석하여 과거와 현재 그리고 미래를 하나로 통합하는 차별화된 매력을 선사해왔다.  늘 그러했듯 ‘클래식’의 가치를 다시금 조명하는 부첼라티의 철학을 바탕으로 이번 전시회 테마 또한 온전히 ‘클래식’을 재발견하는 데에 주안점을 둔다. 부첼라티의 빛나는 역사를 기념하는 이번 전시회는 메종의 작품과 다양한 테마 그리고 이탈리아 고전 예술의 걸작을 연결 짓고, 영상 설치 미술 작품을 통해 더욱 생동감 넘치는 순간을 선사한다. 전시회는 부첼라티의 독창적인 유산에 대해 저마다의 시각을 보여주는 4개의 전시관으로 나누어져 있다.  전시회를 위해 “부첼라티 베니스 버터플라이(Buccellati Venice Butterfly)”라는 이름으로 특별히 제작된 나비 모티브는 이번 전시회 전체를 관통하는 하나의 아이콘으로 첫 번째 전시관을 시작으로 각 세션을 안내한다.  메종의 상징이자 창의성 넘치는 부첼라티 가문의 여러 세대에 영감을 준 나비는 다양한 단계에 따라 성장을 거듭하는 모습을 상징하는 존재로서 부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