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벨이 댄댄 북클럽인 게시물 표시

예일(YALE) X 북튜버 ‘겨울서점’ 협업, '책’을 통한 브랜드 비전 확대

이미지
자아실현을 위한 ‘도파민 디톡스’ 아날로그 독서 경험 제안하는 북토크 진행  ‘책을 통한 도파민 극복’을 주제로 사람들의 자아실현을 돕기 위한 브랜드 비전 확대  사진제공 : 예일 사람들의 '자아실현 완성'을 목표로 다양한 비전을 제시하는 커뮤니티형 브랜드 예일(YALE) 이 책을 사랑하며 이야기를 나누는 것을 즐기는 작가이자 북튜버인 ' 겨울서점 '과 함께 한 컬렉션을 공개했다.  예일은 ' 댄댄 북클럽 '이라는 북클럽 커뮤니티를 운영하며, 배경, 인종, 나이, 성별, 사회 경제적 수준에 관계없이 누구나 똑같은 지혜를 얻을 수 있는 매개체로서 '책'을 제안하고 있다.  '댄댄 북클럽'은 책을 통해 다양한 사람들의 견해를 들으며 생각의 폭을 넓히고, 모임을 통해 책에 대한 의견을 나누며 독서의 새로운 가치를 전달하고 있다.  더 나아가 예일은 추후 교육과 도서 지원으로 확대하며, 예일을 입는 모든 사람들이 자아실현을 이루고 더욱 건강하고 행복한 삶을 사는 라이프스타일 커뮤니티형 브랜드로서의 비전을 확대할 계획이다. 사진제공 : 예일 사진제공 : 예일 사진제공 : 예일 겨울서점은 책을 사랑하며 이야기를 나누는 것을 즐기는 북튜버이자 작가로, 다양한 독서 리뷰, 작가 인터뷰, 독서 팁 등을 다루며 독서의 이유와 즐거움을 알려주는 대한민국의 대표 북튜버이다.  또한, 새롭게 출간된 책부터 고전 문학까지 다양한 장르의 도서를 소개하고, 깊이 있는 리뷰를 통해 독자들과 소통하는 두터운 팬층을 보유하고 있다.  ‘책’이라는 매개체를 통한 예일과 겨울서점의 만남은 '책을 통한 도파민 극복’이라는 주제를 다룬다.  미디어를 통해 보고, 듣고, 즐기는 것들이 과연 우리의 스트레스를 해소할 수 있는가에 대한 고민에서 시작되며, 책을 통해 잠시나마 본인을 되찾는 시간을 갖고자 하는 목적이다.  브랜드 예일 관계자는 "이번 겨울서점과의 협업을 통해 최근 디지털 자극을 멀리하고 아날로그 라이프와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