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벨이 갤러리느와인 게시물 표시

송지오(SONGZIO), 갤러리와 플래그십 스토어 결합 ‘갤러리 느와(GALERIE NOIR)’ 오픈

이미지
5월 3일부터 26일까지 드로잉 아티스트 ‘성립(SEONGLIB)’ 개관 전시  송지오(SONGZIO), 갤러리와 플래그십 스토어가 결합된 갤러리 느와(GALERIE NOIR) 오픈 한국을 대표하는 디자이너 브랜드 ‘송지오(SONGZIO)’ 가 5월 4일 도산공원 인근에서 플래그십 스토어 ‘갤러리 느와(GALERIE NOIR)’를 오픈했다.  ‘갤러리 느와’는 송지오 의 아트 패션 공간으로 현대미술 갤러리와 송지오의 플래그십 스토어가 결합된 문화 예술 공간이다.  예술과 패션을 결합한 ‘갤러리 느와’는 현대 미술가들의 전시를 개최함과 동시에 송지오 컬렉션의 원천이 되는 송지오 디자이너의 그림, 드로잉, 미디어 아트, 조각품을 함께 선보인다.  특히 도산공원은 지난해 30주년을 맞은 국내 1세대 브랜드 송지오 가 1993년 첫 매장을 연 곳으로 특별한 의미를 담고 있다.  ‘갤러리 느와’ 는 송지오 만의 순수하고 창조적인 창작 과정을 전시하기 위한 공간이라는 의미의 ‘갤러리(GALERIE)’와 송지오 의 무한한 창작관의 상징과도 같은 ‘검정’을 뜻하는 ‘느와(NOIR)’가 결합되어 ‘검은 미술관’이라 작명되었다.  ‘질서와 무질서’라는 주제 아래 설계된 ‘갤러리 느와’는 균형과 불균형이 공존하는 송지오의 이원성 철학을 구현했다. 대칭과 비대칭, 빛과 어둠, 곡선과 각, 선형과 비선형, 유한과 무한, 가시와 불가시, 거침과 섬세함, 대담함과 고요함, 고전주의와 전위주의. 이러한 이원적인 개념의 양분과 공존이 갤러리 느와의 독자적인 정체성을 구현했다.  현대적인 건축 디자인, 자연적인 원자재의 활용, 그리고 빛과 그림자를 통해 독창적인 공간을 만들어내고, 그 공간을 현대 예술 작품들로 채워 넣으며 감성적인 공간을 탄생시켰다.  송지오(SONGZIO), 갤러리와 플래그십 스토어가 결합된 갤러리 느와(GALERIE NOIR) 오픈 갤러리 느와 는 ‘STRIPPED CLASSICISM(스트립트 클래시시즘)’, 박탈된 고전주의에서 영감을 받았다.  스트립트 클래시시즘은 2